동남아 선천성 안면기형 아동들의 미래를 바꾼 글로벌케어 수술팀
상태바
동남아 선천성 안면기형 아동들의 미래를 바꾼 글로벌케어 수술팀
  • 박예솔
  • 승인 2019.03.31 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의료 NGO 글로벌케어, 미얀마·라오스·베트남 선천성 안면기형 수술 성공리에 마무리
글로벌케어 선천성 안면기형 아동 수술팀 귀국 사진제공글로벌케어
▲글로벌케어 선천성 안면기형 아동 수술팀 귀국 (사진제공=글로벌케어)

[미디어라인=박예솔 기자] 보건의료 NGO 글로벌케어가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으로 떠났던 선천성 안면기형 아동 수술팀이 지난 16일부터 시작한 7박 8일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였다고밝혔다. 

박명철 대장(아주대병원 성형외과, 글로벌케어 이사)을 중심으로 경북대학병원, 부산대학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순천향대학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아주대학병원, 영남대학병원, 전남대학병원, 연세튼튼소아과, 이스트만치과 전문의 및 간호사로 구성된 3개의 수술팀(총 39명)은 3월 16일부터 23일까지 라오스, 미얀마와 베트남으로 각각 파견되어 총 91명의 선천성 안면기형 아동을 수술하였다. 

오갑성 교수(삼성서울병원)를 단장으로 라오스에 파견된 팀은 사냐부리(Sanyabuly)주립병원에서 총 24명을, 조병채 교수(경북대학병원)를 단장으로 미얀마에 파견된 팀은 양곤(Yangon)종합병원에서 총 36명을, 마지막으로 유대현 교수(신촌세브란스병원)를 단장으로 한 베트남 팀은 훼(Hue)대학병원에서 총 31명 구순구개열 환자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1997년부터 글로벌케어는 국내 성형외과 의료인 모임 '인지클럽'과 함께 인도차이나 지역에서 구순구개열 등의 안면기형 아동 수술을 22년째 진행해 오고 있다. 현재까지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 지역 1675명의 아동들을 수술했으며 동시에 현지 의료인 교육 사업을 수행하고 개발도상국의 의료인을 국내로 초청하여 의료기술교육 및 의학교류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수술팀 파견을 위해 14개 참여 병원 및 사회복지공동모금회, GS SHOP, 하나금융나눔재단, 현대자동차,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 케이엠헬스케어, 아성프라텍, E&W 등에서 수술 용품 및 의약품, 후원 물품, 사업비 등을 지원했다. 

"박용준 회장(글로벌케어)은 "이번 수술을 위해 고생해주신 의료진팀 모두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라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