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사용하는 언어, 우리가 지켜요”
상태바
“우리가 사용하는 언어, 우리가 지켜요”
  • 엄미경
  • 승인 2019.11.04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 우리말가꿈이 학생들, 낯선 영문 표기 대신 우리말 사랑 당부 의견 내
▲문화체육관광부 제17기 우리말 가꿈이 퍼포먼스(사진=엄미경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제17기 우리말 가꿈이 퍼포먼스(사진=엄미경 기자)

[미디어라인=엄미경 기자] 우리말을 가꾸고 널리 알리는 한글문화연대 소속 우리말 가꿈이 학생들은 ‘키스앤라이드’ 영문 표지판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과 혼란을 막기 위해 여주 시청과 탄현 시청에 우리말 사랑을 당부하는 의견을 냈다. 우리말가꿈이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글문화연대에서 꾸린 서울, 경기, 인천 지역의 대학생 동아리이다.

우리말과 한글을 가꾸는 데 앞장서 온 우리말 가꿈이들은 현재 17기까지 활동 중이며, 가꿈이들은 각종 인터넷 홈페이지나 실생활에서 잘못 사용되고 있는 언어사용 실태를 파악하고 잘못된 표현이나 불필요한 외래어 사용, 순화해야 하는 부분 등을 고치도록 건의하며 시민들의 올바른 언어생활을 유도하고 있다.

우리말 가꿈이들은 경의.중앙선(강매역, 탄현역) 경강선(여주역, 곤지암역, 초월역), 공항선(영종역),부산지하철(신해운대역), 기차역(둔내역,정읍역)에 있는 ‘키스앤라이드’ 영문 표지판을 한글 표기인 ‘환승정차구역’으로 바꾸기 위해 거리 캠페인 활동을 펼쳤다.

무분별한 외국어와 외래어 남용을 막고 우리말 사용을 장려하기 위해 가꿈이들은 광화문과 탄현역 일대에서 거리 홍보를 진행하며 시민들이 올바른 언어생활을 권유했다.

2019년 현재까지 우리말가꿈이들의 노력으로 여주역에 있는 키스앤라이드 영문 표지판은 제거된 상태이며 탄혁역에 있는 키스앤라이드는 ‘환승정차구역’으로 변경되었다.

17기 우리말가꿈이들은 “우리말 가꿈이로 활동하면서 무심코 지나쳤던 언어 표현에 더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영문 표지판이 한글 표기로 바뀌는 과정을 보면서 뿌듯했다”는 소감을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