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칼럼] 우리는 '진실'을 원한다.
상태바
[청년칼럼] 우리는 '진실'을 원한다.
  • 김태우
  • 승인 2019.04.12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버닝썬 사건' 에 대한 청년의 생각
김태우 기자
▲김태우 기자

[미디어라인=김태우 기자] 최근 우리 사회에서 뜨거운 감자라 불리고 있는 사건 3가지가 있다. 이른바 '장·학·썬' 사건이다. 처음에는 위 사건에 대해서 솔직히 크게 관심 두지는 않았다. 왜냐하면, 나에게 있어서는 나랑은 다른 세계에서 벌어지는 그냥 그런 사건들이었기 때문이다. 연예계, 정치계에서 어떠한 사건이 되었건, 그리고 그 규모와 여파가 크고 작음을 떠나서 항상 스캔들은 있었다고 생각하기에 더더욱 그랬다. 그러나 계속 뉴스를 보면서 이른바 '승리 스캔들', '버닝썬 사건'에 대해서 관심을 두게 되었다. 

어느 순간 뉴스를 보면서 의식적으로 눈여겨 본 것은 아니지만, 사건조사과정이 본래 나아가야 할 본질과는 멀어지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매스컴에서는 어느 순간 '정준영 성폭행 및 음란물 유포' 사건에 대해서만 집중적으로 다루면서 이 사건의 뿌리라고 말할 수 있는 정, 경제계 유착 '승리 스캔들'은 언급되고 있지 않다는 점이 바로 그것이다.

이번 사건은 고위급 경찰의 비리 연루와 해외의 거대한 투자자들, 그리고 마약 거래 여부 등 이른바 대한민국 사회의 지하경제, 마치 영화 속 시나리오에서나 일어날 법한 일들이 실제로 터진 일이기에, 현 정부가 과연 이번 스캔들을 얼마나 신속하고 명명백백하게 밝혀낼 것인지가 초미의 관심사였다고 생각한다.

사건 발생 초기에는 관련인에 대해 조사를 하는 듯 보였다. 당사자인 승리가 법원에 출두하면서 조사를 받는 기사들과 화두가 되었던 '버닝썬'에 대한 조사, 그리고 그의 소속사였던 'YG 엔터테인먼트' 에 대해 조사를 하려는 움직임 등등. 그러나 사건 조사에 대한 움직임은 마치 타오르는 성냥과도 같았다. 얼마 안 가서 아무 일 없었다는 등 매스컴 보도의 관심사가 다른 곳으로 옮겨졌기 때문이다.

'국정농단'사건 이후 희대의 정치스캔들이 될지도 모르는 이번 사건을 두고 마치 모든 일이 거짓말이라는 듯이 모든 언론보도가 연예인들의 음란물 불법 유포, 그리고 갑작스러운 마약 투여 관련 사건들이 마치 거짓말처럼 연이여 터져 나오고 있는 것이다. 사람들이 보기에 '마치 무언가를 덮기 위해 대중들의 이목을 돌리려고 하는 것이다. 내용의 의견들도 포털 사이트 기사 댓글을 보면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무엇이 두려워서? 혹은 드러나면 안 되는 것이 있는지? 그 깊은 속사정까지는 알 방법이 없다. 다만 심증만 있을 뿐이다. 하지만 백일하에 정치스캔들이라고 드러난 이상, 이에 대한 조사는 명명백백히 진행하여 재발 막아야 하는 것이 위정자들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사회의 규범을 바로잡고 유지하는 것도 이들이 할 일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일을 진행하라고 국민이 뽑아주는 것이다.

주변의 사건들도 심각한 범죄이기 때문에 조회수를 올리려는 목적으로 더 자극적인 헤드라인과 기사들이 넘처 흐르는 것도 또 다른 이유라고 생각한다. 어찌보면 언론의 본질이 훼손되고 있는 현상이다.

하지만 현재는 옛날과는 다르다. 국민은 바보가 아니기 때문이다. 이미 2016년에 우리는 촛불집회를 통해 국민의 힘을 직접 느낄 수 있었다. 몰라서 가만히 있는 것이 아니다. '매의 눈'으로 어떻게 이 사건을 처리할 것인지 하나하나 다 지켜보고 있는 것이다. 언제 진실을 밝힐 것인지를. 이제는 감추거나 덮으려거나 하는 고전적인 방식은 이제 통하지 않는다. 정말 '적폐청산'을 실현하려 한다면 이 사건을 발판으로 삼아 기존의 악순환을 끊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