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김장비용 전통시장(27만원)이 대형마트(31만원)보다 13% 저렴
상태바
올해 서울 김장비용 전통시장(27만원)이 대형마트(31만원)보다 13% 저렴
  • 윤지희
  • 승인 2019.11.25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추, 무 등 주요 채소류와 굴 등 지난해 대비 가격 상승(전통시장 9%↑, 대형마트 12%↑)
▲대형마트와 전통시장(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대형마트와 전통시장(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미디어라인=윤지희 기자]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 이하 '공사')는 김장 성수기를 앞두고 서울 시민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 친지·이웃과 정을 나누는 김장 문화 확산을 위해 서울시 25개 자치구 내 전통시장, 대형마트 및 가락시장 내 가락몰 등 총 76곳을 대상으로 4인 가족(배추 20포기 기준) 김장 비용을 조사‧발표했다.

공사는 지난 11일에 서울시 물가조사 모니터단의 협조를 받아 서울시 내 전통시장 50곳(자치구별 2곳), 대형마트 25곳(자치구별 1곳) 등을 직접 방문해 주요 김장 재료 13개 품목의 소매가격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27만 3,794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5만 1,400원보다 9% 상승했고, 대형마트는 31만 4,691원으로 지난해 28만 203원보다 12% 상승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올해도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13%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락시장에 위치한 ‘가락몰’에서의 구매비용은 23만 6,757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 비해 각각 13.5%, 24.8% 낮았는데, 특히 고춧가루, 깐마늘, 생강, 미나리, 굴, 소금, 멸치액젓 등을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구입 가능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최근 구매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절임배추로 김장을 담글 경우, 전통시장의 소요 비용은 28만 3,346원으로 신선배추를 이용할 때보다 3.5% 더 증가하였고, 대형마트의 소요 비용은 35만 3,025원으로12.2%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공사는 지난 18일부터 내달 6일까지 19일간 김장 관련 주요 품목의 도매 시세를 누리집(www.garak.co.kr)에 제공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