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원큐 K리그1 2020, 2월 2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공식 개막
상태바
하나원큐 K리그1 2020, 2월 2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공식 개막
  • 김기현
  • 승인 2020.01.17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월 29일(토) K리그1 디펜딩 챔피언 전북과 FA컵 우승팀 수원의 공식 개막전으로 9개월 대장정 시작
-. 광주는 3월 1일, 부산은 3월 7일 각각 K리그1 홈 복귀전
-. 금요일 야간경기 ‘프라이데이 나이트 풋볼’, 각 팀당 홈 1경기씩 총 12회 열려
- 역시 전북과 기대가되는 강원

[미디어라인=김기현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이 하나원큐 K리그1 2020 정규 라운드(1라운드~33라운드) 일정을 확정, 발표했다.

▲전주월드컵경기장 전북현대 수원삼성 경기 모습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전주월드컵경기장 전북현대 수원삼성 경기 모습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공식 개막전은 오는 29일(토)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9시즌 K리그1 우승팀 전북과 FA컵 우승팀 수원의 맞대결이다.
  
지난 시즌 아쉬운 2위를 기록한 울산은 같은 날 오후 4시에 서울을 상대로 홈 개막전을 치른다. 동시에 대구가 강원을 상대로 DGB대구은행파크에서의 두 번째 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내달 1일(일)에는 인천과 포항이 각각 상주와 부산을 홈으로 불러들인다. 지난 시즌 K리그2 우승팀 광주는 성남을 상대로 홈에서 K리그1 복귀전을 갖는다. 승강플레이오프를 거쳐 승격한 부산은 3월 7일(토) 열리는 2라운드에서 광주를 상대로 홈 개막전을 치른다. 지난 2015년 이후 부산에서 5년 만에 치러지는 K리그1 정규라운드 경기다.
  
라이벌인 서울과 수원의 ‘슈퍼매치’는 3월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울산과 포항의 ‘동해안 더비’는 4월 4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처음으로 팬들을 찾는다. 지난 시즌 치열했던 우승경쟁의 주인공인 전북과 울산의 첫 대결은 4월 1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K리그 팬들의 '불금'을 함께할 ‘프라이데이 나이트 풋볼’은 올 시즌에도 계속된다. 각 팀 당 1회씩 총 12번의 금요일 야간경기가 개최된다. 올 시즌 첫 ‘프라이데이 나이트 풋볼’은 5월 1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리는 강원과 포항의 맞대결이다.

2020시즌 역시 전북의 독주를 막을 팀이 나올 것인가에 대한 주목이 된다. 지난 시즌에는 마지막까지 울산이 저지하려 했지만 아쉽게 마지막라운드에서 좌절되고 말았다. 전북이 올해 알찬 영입으로 독주를 예고한 가운데 강원의 병수볼과 그에 맞는 걸출한 영입이 기대가 되는 부분이다. 
  
K리그1 정규라운드 일정은 약 30여개의 조건을 대입해 산출한 일정 가운데 가장 균형 있고 공평한 스케줄을 채택한다. 주요 조건으로는 ▲동일팀과 경기 후 일정 기간 리턴매치 불가, ▲홈 또는 원정 연속경기 3회 미만, ▲ACL 출전팀 일정 고려, ▲주말(토/일) 홈경기 분산 개최 ▲평일 금요일 홈경기 1회 개최 ▲정규라운드와 파이널라운드 간 홈-원정 경기 균등 배정(불가시 정규라운드 상위팀에 파이널 라운드 홈 우선배정) 등이다.

  
■ 하나원큐 K리그1 2020 1라운드 일정
 
2월 29일(토)
- 전북 : 수원 (14:00, 전주월드컵경기장)
- 울산 : 서울 (16:00, 울산문수축구경기장)
- 대구 : 강원 (16:00, DGB대구은행파크)
  
3월 1일(일)
- 인천 : 상주 (14:00, 인천전용구장)
- 광주 : 성남 (14:00, 광주월드컵경기장)
- 포항 : 부산 (16:00, 포항스틸야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