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부, 청년들에게 해외 실무 경험 기회 제공 및 미래 농식품 분야 인재 육성
상태바
농림부, 청년들에게 해외 실무 경험 기회 제공 및 미래 농식품 분야 인재 육성
  • 김현수
  • 승인 2019.04.24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하반기 농식품 분야 해외 인턴 모집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사진제공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사진제공=농림축산식품부)

[미디어라인=김현수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2019년 하반기 농식품 분야 국제기구와 해외기업·연구소에 파견할 청년 인턴을 오늘(24일)부터 오는 5월 17일까지 모집한다.

농식품 분야 해외 인턴십 지원 사업(OASIS*)은 청년들에게 해외 실무 경험 기회를 제공하고 미래 농식품 분야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2018년부터 추진되었다. 올해는 상․하반기 총 50여명을 선발할 계획으로, 상반기에 33명을 선발하여 하반기에는 약 18명 내외를 선발 할 예정이다.
*Overseas Agricultural Sector Intern Scholarship

이 사업을 통해 선발된 인턴들은 인턴십 기간 동안 실제 업무현장에서 관련지식 및 노하우를 습득할 수 있으며, 농식품부는 3개월 동안의 해외 체재비, 왕복 항공료, 비자·보험료 등을 지원한다. 

하반기 채용기관은 유엔식량농업기구(FAO), 국제농업개발기금(IFAD), 국제식량정책연구소(IFPRI), 와게닝겐연구소, 유기농업연구소(FiBL), 페슬 인스트루먼츠(Pessl Instruments) 등 7개 기관이며, 글로벌 인지도와 경쟁력이 높은 국제기구, 해외기업/연구소로서, 상반기 채용한 인턴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 하반기에도 한국인 인턴 채용 의사를 표명했다.

IFPRI의 Babu 박사는 "한국인 인턴의 근무 성과가 높고 평가가 매우 긍정적"이라면서, 지속적인 파견을 요청했다.

본 프로그램은 지난 2018년 총 51명의 우리나라 청년들이 파견되어 해외에 취업하거나, 국제기구 요청으로 파견 기간이 연장되는 등 다양한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인턴 A씨에게 컨설턴트직 채용을 제안하는 등 근무 능력을 높이 인정했으며, 성실한 자세와 탁월한 실력을 인정받은 15명의 인턴들은 국제기구에서 자체적으로 인턴 기간 연장을 요청해 향후 취업 또는 국제사회에 한걸음 나아갈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됏다. 

오스트리아의 빅데이터 전문기업 페슬(Pessl)에서 근무하며 분석과 연구에 탁월한 실력을 발휘한 인턴 B씨는 해당 기업의 취업 제안을 받아 국제 정밀농업 전문가의 꿈을 키우게 됐다.

대학 시절부터 국제농업개발에 특별히 관심을 가져왔던 인턴 C, D씨는 미국 국제식량정책연구소(IFPRI)의 인턴 경험을 통해 진로를 구체화하는 계기를 가졌으며, 미국 및 네덜란드의 국제농업 관련 대학원에 진학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본 프로그램 참여 경력을 바탕으로 유엔인구기금(UNFPA),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타 기관에 취업(6명)하기도 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인턴들이 다양한 분야와 기관에서 국제적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파견 대상기관을 상시 발굴하고 있으며, 유수의 글로벌 기관들이 OASIS 프로그램에 관심을 표시하고 있어 향후 좀 더 풍성한 기회가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 정일정 국제협력국장은 "국제기구, 해외기업 등은 정규직 채용 시 해당 분야 인턴십 경력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기 때문에, 향후 농식품 분야 해외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은 본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하여 취업에 한 발자국 더 다가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