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코로나19 여파로 노인일자리사업 중단···노인 생활고 우려
상태바
[기획취재] 코로나19 여파로 노인일자리사업 중단···노인 생활고 우려
  • 안지승
  • 승인 2020.03.1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휴원한 고양시 일산노인종합복지관(사진제공=안지승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휴원한 고양시 일산노인종합복지관(사진제공=안지승 기자)

[미디어라인=안지승 기자]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저소득 노인층의 생계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저소득 노인층이 참가하는 노인 일자리 사업을 코로나 감염 우려로 중단했기 때문이다.

노인 일자리 사업은 일할 여건이 되는 노인에게 일자리와 사회활동을 제공하여 노인복지 향상을 돕는 노인복지 제도이다. 종류는 크게 ▲공익형 ▲사회서비스형 ▲시장형으로 나뉜다. 사회서비스형과 시장형은 상대적으로 경제적 어려움이 덜한 노인을 대상으로 하지만 공익형 일자리 사업은 저소득 노인층을 대상으로 하므로 일자리 사업 중단에 따른 생계 위협 문제가 더 크다.

정부는 지난달 27일부터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해 노인 일자리 지원 기관에 휴관을 권고했다. 정부의 휴원 권고 기간은 이달 22일까지이지만, 감염병에 취약한 노인 특성상 노인 일자리 사업의 재개는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 이후 재개될 가능성이 크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이 밝힌 노인 일자리 사업 현황(3월 8일 기준)을 살펴보면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64만 명이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였지만 코로나19사태 이후에는 11만9000명으로 크게 감소하였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사회복지시설과 노인종합복지관, 유치원과  학교 등의 휴관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대면을 필요로 하는 노인 일자리 사업은 대부분 중단되었으며 비대면 방식의 가정일터, 박스제작, 비대면 취약계층 돌봄 사업 등만이 부분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기초연금 외의 특별한 수익이 없는 저소득 노인들의 경우 생활고를 겪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 4일 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안을 통해 노인 일자리 사업 참여자의 임금을 4개월 동안 32만9000원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사업에 참여하지 못한 기간의 임금을 4개월 동안 나눠 지급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노인 일자리 사업이 재개된 이후에 지급하는 돈이라 현재 저소득 노인층에 실질적 도움이 될지는 미지수이다. 

보건복지부의 경우 급여를 선지급한 후 코로나 사태 종식 후 근무 일수를 늘리는 방안과 메르스 사태 때와 같이 사업 중단 기간의 급여를 일정 수준 보전하는 방안 등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각 지자체 역시 사업 참여자의 생계 보호를 위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인천광역시는 노인 일자리 사업 중단에 따른 생계 대책으로 종전 현장 일자리를 비대면 추진이 가능한 건강파트너 일자리로 전환하여 운영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건강파트너는 3명의 노인이 서로 전화로 안심 안부를 묻고 3회 이상 연락이 안 될 경우 읍면동에 연락하여 복지 사각지대 예방하는 활동이다. 시는 군·구별 참여 희망 수요조사 후 3월 23일부터 시범 운영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