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무소속 출마자에 "분열 초래하는 일 선택하지 않았으면"
상태바
황교안, 무소속 출마자에 "분열 초래하는 일 선택하지 않았으면"
  • 미디어라인
  • 승인 2020.03.25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3.2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미디어라인 디지털뉴스팀] 황교안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 겸 대표가 25일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인사들과 관련해 "엄중한 상황에서 분열을 일으키거나 (분열을) 초래하는 일을 우리 당을 사랑하고, 그동안 많은 역할을 해온 분들이 선택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자유민주세력 모두 힘을 합쳐야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막아낼 수 있다.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다시 세울 수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모두 합쳐서 문재인 정권을 극복해야 한다는 것은 시대정신이고 대의다. 자유민주진영에서 함께 노력해왔던 좋은 자원들이 모두 하나로 뭉쳐야 할 때"라며 "이럴 때 국민은 분열을 허락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분들이 우리 당 입장과 다른 행보 할 것인지, 다른 행보를 한다면 어느 정도에 이를 것인지 등 상황은 주시할 필요가 있다"며 "그렇게 안 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경쟁자 쳐내기' 등 비판과 관련해 "대통합 과정, 혁신 과정에서 대표로서 권한을 행사하지 않겠다고 말했고, 실제로 그렇게 한 부분들이 적지 않다"며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필요한 인재가 얼마든지 들어와서 역량을 발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저를 위해서 사고의 틀을 좁게 생각한 적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대통합 과정에서 문호를 활짝 열고 헌법가치를 존중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함께 하자고 했다"며 "왜 우리 당에서 협량(狹量)한 입장을 갖겠나"라고 반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