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엘바이오, 당뇨병 치료물질 '세리포리아' 2단 배양기술 특허 취득
상태바
씨엘바이오, 당뇨병 치료물질 '세리포리아' 2단 배양기술 특허 취득
  • 김현수
  • 승인 2019.05.0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K1 효능 획기적으로 개선한 '2단배양기술' 개발 성공
씨엘바이오대표 최종백가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K1의 항당뇨 유효성분을 크게 높인 세리포리아 2단 배양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 특허청으로부터 세리포리아 2단 배양기술 관련 핵심특허를 모두 취득했다사진제공씨엘바이오
▲씨엘바이오(대표 최종백)가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K1의 항당뇨 유효성분을 크게 높인 '세리포리아 2단 배양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 특허청으로부터 세리포리아 2단 배양기술 관련 핵심특허를 모두 취득했다.(사진제공=씨엘바이오)

[미디어라인=김현수 기자] 중견바이오기업 씨엘바이오(대표 최종백)가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K1의 항당뇨 유효성분을 크게 높인 '세리포리아 2단 배양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 특허청으로부터 세리포리아 2단 배양기술 관련 핵심특허를 모두 취득했다고 오늘(2일) 밝혔다.

이번에 씨엘바이오가 새롭게 취득한 특허는 '잔나비불로초 및 세리포리아 라세라타 K1 균사체를 이용한 이단 배양물을 유효성분으로 포함하는 당뇨병 예방 또는 치료용 조성물' 특허로, 잔나비불로초를 1차 배양한 배양액에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K1 균사체를 접종해 2단 배양물을 양산하는 신개념 바이오 제조기술이다.

씨엘바이오는 새로운 양산공법에 따른 세리포리아 2단 배양물을 분석한 결과, 베타글루칸 생성량이 기존 잔나비불로초 단독 배양물보다 480%, 세리포리아 라세라타 K1 단독 배양물보다 150% 많았고, 세포외 다당체 함량은 170~200% 많았다고 설명했다. 또 단독 배양물에서는 발견되지 않았던 트리테르페노이드 사포닌(Triterpenoid saponin)이 다량 검출됐다. 트리테르페노이드 사포닌은 혈당강하와 간 손상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성분이다.

씨엘바이오는 2단 배양물의 항당뇨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42일간 포도당을 지속적으로 주입해 혈당을 악화시키면서 혈당강하제인 메트포르민과 비교임상을 실시한 결과, 2단 배양물을 투입한 실험군의 혈당량이 287mg/dl로 포도당만을 주입한 대조군(600mg/dl)보다 109%, 메트포르민 주입 대조군(351mg/dl)보다 22% 혈당량이 감소해 혈당강화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씨엘바이오는 기존 세리포리아 락세라타의 항당뇨 유효성분을 크게 개선한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K1'(CL-K1,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 배양물)에 대한 특허를 지난 2018년 12월 확보한데 이어, 이번에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K1 특허기술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2단 배양기술 특허까지 취득해 제약사업과 건강기능식품, 화장품사업을 위한 기반을 모두 갖추게 됐다.

최종백 씨엘바이오 대표는 "세리포리아 원천기술, 물질특허, 제조특허 등 바이오산업계의 핵심 성장동력을 모두 확보함에 따라 국내 세리포리아(CL) 산업주도권을 사실상 장악한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여세를 몰아 상반기중 경구제와 주사제, 당뇨치료제 등 제약사업과 당뇨환자를 위한 건강기능식품 사업에 박차를 가해 전세계 세리포리아 산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바이오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씨엘바이오는 세리포리아 균사체 바이오 원천기술을 보유한 헬스케어 기업으로, 올인원크림바를 비롯, CL이 함유된 기능성화장품, 건강기능식품, 바이오의약품 등 다양한 분야의 CL 제품을 개발 중이다. 글로벌 브랜드 제조유통부문 대상, 동아일보 국가 소비자중심 브랜드 대상, 럭셔리 브랜드 모델 어워즈, 대한민국 베스트브랜드 바이오부문 대상 등을 수상해 바이오 산업계 다크호스로 주목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