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이주공사, 미국투자이민 세미나 개최… 최단기 11개월 승인난 CPT 소개
상태바
국제이주공사, 미국투자이민 세미나 개최… 최단기 11개월 승인난 CPT 소개
  • 이서정
  • 승인 2018.09.27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라인=이서정 기자] 국제이주공사가 29일(토)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하나은행 공항터미널지점 2층에서 미국투자이민세미나를 개최한다. 

특히 이 세미나는 미국 뉴욕시 맨해튼에 건축 중인 세계에서 가장 높은 최고급 주상복합 센트럴파크타워(CPT) 미국투자이민 프로그램이 소개될 예정이다. 

뉴욕의 맨해튼 중심가 센트럴파크의 남쪽 끝에 위치한 CPT는 총 131층 중에서 현재 100층 이상이 완료된 상태로 내후년 완공을 목표로 건설이 한창이다. 

국제이주공사는 센트럴파크타워 건설 프로젝트에 미국투자이민 프로그램을 가동 중이다. 11개월 만에 이민국 승인을 받은 바 있는 이 프로그램은 최단 기간 영주권을 받기를 희망하는 고객들에게 인기가 높다. 

미국투자이민은 특별한 능력이 없거나 영어를 못해도 미국 영주권을 가장 확실하게 취득할 수 있는 방법으로, 미국 현지의 리저널센터를 통해 미국 내 프로그램에 최소 50만불을 투자하면 가능하다. 단 조건 해지에 해당하는 충분한 개수의 일자리 창출이 이뤄져야 한다. 미국투자이민자 1인당 최소 10명의 고용창출이 가능해야 한다. 또한 50만불의 투자금 회수가 가능해지려면 해당 프로젝트가 큰 수익을 내야 한다. 

국제이주공사는 이러한 조건에 가장 잘 맞는 프로그램이 바로 CPT 건설 프로젝트라고 밝혔다. 이 건설 프로젝트의 시행사는 미국의 엑스텔(Extell)사이며 뉴욕에서 가장 많은 개발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2011년에는 뉴욕건축상(AIOANYA)을, 2013년에는 커머셜 옵서버가 선정하는 부동산 부문 수상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2014년에는 국제보석타워(International Gem Tower) 건설 프로젝트를 진행, 미국투자이민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150명에게 미국 영주권 취득의 기회를 선사한 바 있으며 현재 70% 이상 원금 상환 중에 있다. 

미국 영주권 해지 조건으로 해당 투자이민 프로그램이 충분한 고용을 창출해야 하는데 CPT의 경우 현재 예상으로는 1인당 14.5명 정도의 고용창출이 이뤄질 것으로 보여 영주권을 취득하는 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국제이주공사는 이민국승인 최단 8개월과 영주권 조건해지, 투자금 환수에 매우 유리한 CPT 주상복합타워건설 미국투자이민 프로그램이 막바지에 이르렀지만 아직도 몇십명의 자리는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국제이주공사는 현재 마감공사 중이라서 미국투자이민 조건과 원금상환에 유리한 엑스텔사의 CPT 프로그램에 투자자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며 미국투자이민법이 개정되면 투자금이 100만불로 상향 조정될 수 있으니 되도록 서두르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이 세미나에서는 뉴욕 엑스텔사의 CPT 프로그램 외에도 뉴욕 맨해튼에 건설 중인 9오차드 호텔 1순위 담보 미국투자이민 프로그램, 샌디에고 홈페드사의 2차 프로젝트인 코타베라 1순위 담보 투자이민도 함께 소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