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JK, 데뷔 20주년에 마지막 정규 10집 앨범 발매.. 화려한 퇴장
상태바
타이거JK, 데뷔 20주년에 마지막 정규 10집 앨범 발매.. 화려한 퇴장
  • 류명환
  • 승인 2018.11.14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거JK사진제공필굿뮤직
▲타이거JK(사진제공=필굿뮤직)


[미디어라인=류명환 기자] '힙합 대부' 타이거JK가 드렁큰타이거라는 이름으로 마지막 정규 앨범을 발매했다.

지난 14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드렁큰타이거 정규 10집 'X : Rebirth of Tiger JK' 발매 기념 음감회가 진행됐다. MC는 데프콘이 맡았다.

타이거JK는 "데뷔할 때 처음엔 거리에서 '난 널 원해'를 불렀었는데 이렇게 드렁큰타이거 마지막 앨범으로 무대에 서니 감회가 새롭고 떨린다"고 첫 인사를 건넸다.

올해로 데뷔 20주년을 맞은 타이거JK는 마지막이란 의미와 더불어, 음반시장의 활성화를 기원하는 마음에서 30곡이 담긴 앨범을 준비했다. 앨범 타이틀 ‘X’는 10번째란 의미이자 미스테리, 무한대, 곱하기, 후속편 등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중의적 표현이기도 하다.

타이거JK는 "자서전이라기보다는, 나는 곡을 만들 때 내가 느끼고 경험하는 걸 위주로 만들기 때문에 팬들에게도 소장가치 있는 CD를 남겨드리고 싶었다. 사실 요즘 CD를 듣지 않지 않나. 굳이 CD 틀지 않아도 마지막으로 소장할 만한 걸 드리고 싶어 공을 들였다"고 말했다.

앨범 그래픽 작업에는 마블 등과 함께 작업한 세계적인 아티스트 김정기가 참여했다. 타이거JK는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 김정기 작가님께 이메일로 부탁드렸다. 솔직히 기대도 안 했는데 너무 흔쾌히 금방 답장을 해주시고 인터뷰도 해주셨다. 내가 생각하는 힙합과, 내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이야기 들으시더니 4장의 그림을 그려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CD가 1,2로 나눠져 있다. 1은 붐뱁의 하드코어라면, 2는 제가 하고 싶은 것, 빠진 것에 대해 담았다”고 앨범에 대해 설명했다. 마지막 앨범을 발매하게 된 이유에 대해 드렁큰타이거는 “드렁큰타이거는 뭔가 도전하고 깨부시는 건데, 그때 표현했던 가사나 음악색깔은 이제 문을 닫아야 타입캡슐에 넣어놔야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은 방탄소년단의 RM, 세븐틴의 버논 등 실력파 아이돌을 비롯해 도끼, MC메타, 슈퍼비, 면도, QM, 테이크원, 김종국, 은지원, 데프콘, 하하 등 각 장르에서 실력을 인정받는 선후배 동료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해 화제가 되었다.

드렁큰타이거는 1999년 데뷔한 이래 국내외 힙합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응원 속에 한국 힙합 대중화에 앞장서왔다.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난 널 원해', '위대한 탄생', '굿라이프', '소외된 모두, 왼발을 한 보 앞으로!', '심의에 안 걸리는 사랑노래', '몬스터'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