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100만t 육박, 일본 정부 방류 '고려'
상태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100만t 육박, 일본 정부 방류 '고려'
  • 김현수
  • 승인 2018.12.29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썰전 방송화면 캡쳐
▲'JTBC 썰전 방송화면 캡쳐' 

[미디어라인=김현수 기자] 지난 2011년 사고 후 폐로가 진행 중인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전에서 발생한 오염수가 100만 톤(t)에 육박해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과 원자력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오늘(29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후쿠시마 제1 원전의 오염수가 지난 20일 현재 99만t으로, 내년 초 100만t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도쿄전력은 2020년 말까지 저장용 탱크 137만t 분량을 확보할 계획인데, 벌써 70% 이상이 오염수로 채워진 셈이다. 후쿠시마 제1원전의 원자로 건물 주변에는 고농도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물이 고여 있는데, 외부에서 들어온 물과 섞이며 그 양이 급격히 늘고 있다. 

도쿄전력은 이를 정화한 뒤 대형 물탱크에 넣어 원전 부지에 쌓아놓고 있다. 물탱크의 개수는 930개에 이른다.

JTBC 썰전 방송화면 캡쳐
▲'JTBC 썰전 방송화면 캡쳐' 

하지만 오염수가 급증하며 보관할 곳이 부족한 상황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오염수의 처리 방식으로는 땅에 묻거나 증기로 조금씩 공기 중에 내보내거나 바닷물에 방류하는 등의 방식이 있는데, 방사능 오염 문제 때문에 어느 쪽도 쉽지 않다. 일본 정부는 이 중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는 쪽으로 고려하고 있지만, 후쿠시마현과 인근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 반대 목소리가 높다. 후쿠시마현 의회와 지역 어민들이 ‘풍평피해(風評被害.소문으로 인한 피해)’만 키울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우리 정부의 이낙연 국무총리도 “일본 정부의 설명과 신중한 결정을 요망한다”고 우려를 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