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랩, 페미니즘 돌풍 속 남자들의 역차별을 다룬 소설 ‘82년 김진우의 변명’ 출간
상태바
북랩, 페미니즘 돌풍 속 남자들의 역차별을 다룬 소설 ‘82년 김진우의 변명’ 출간
  • 김현수
  • 승인 2019.01.31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해되는 가부장제와 젠더 이슈의 부상으로 흔들리는 한국 남자의 위태로운 자화상
북랩이 출간한 82년생 김진우의 변명 표지양진우 지음 194쪽 1만3000원 사진제공북랩
▲북랩이 출간한 82년생 김진우의 변명 표지(양진우 지음, 194쪽, 1만3000원) (사진제공=북랩)

[미디어라인=김현수 기자] 미투 열풍으로 페미니즘이 전국민적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군입대와 결혼비용 등 역차별을 호소하는 남자들의 목소리를 담은 소설이 출간됐다.

북랩이 82년생 가장이자 직장에서 과장으로 일하는 김진우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현재 우리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젠더 갈등 속 남자들의 애환을 그린 소설 ‘82년생 김진우의 변명’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이 소설은 가공인물인 김진우와 그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가족들을 위해 무한 희생하며 살아온 한국 남자들의 삶을 여과 없이 보여주고 있다.

1982년에 태어난 김진우는 D저축은행 채권 추신팀 과장으로 두 살 아래 부인과 네 살짜리 딸과 함께 근근이 살아가는 소시민이다. 가장 대우를 받을 것이란 예상을 깨고 퇴근 후 저녁을 패스트푸드로 대충 때우는 것은 물론이고 아침도 제대로 챙겨 먹지 못하고 출근해야 하는 찬밥 신세다. 회사에선 실적 부진으로 좌천의 위협을 받는 위기의 과장이기도 하다.

어려서부터 남자는 씩씩하고 울지 말아야 하며 여자는 약한 존재이니 보호해야 한다고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듣고 자란 김진우는 그것이 남녀차별이라기보다는 신체적 차이에 따른 남녀의 차이와 역할 구분이라고 받아들였다. 하지만 그의 그러한 인식은 여권 신장의 속도를 따라가지 못해 간혹 남자인 자신의 사소한 말이나 행동이 남녀차별의 혐의를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여성 앞에서 기가 죽곤 했다. 성인이 되어 대학에 들어가서 첫사랑을 만났지만 그녀는 군에 간 그를 기다려주지 않았다. 고작 연봉 20만원도 안 되는 군 생활을 마친 후 대학을 졸업하고 취업 활동을 시작하니, IMF 구제금융의 후유증으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다.

우여곡절 끝에 어렵사리 저축은행에 취직하고 결혼도 하지만 아내는 고부갈등을 일으키며 자신을 박대하고 직장은 실적 달성을 위해 채무자들을 벼랑 끝으로 내모는 채권 추심을 강요한다. 이렇게 어디 한 곳 마음 둘 곳 없는 인생이지만 가족을 위해 오늘도 김진우는 또 한 발자국 내디딘다.

이 책의 저자 양진우는 1982년 서울에서 태어났고 롯데카드 채권 추심을 하며 사회 첫발을 내디뎠고 산와대부 부지점장으로 근무하며 서민들의 애환을 누구보다 가까이에서 지켜보았다. 지금은 대부업체를 떠나 다른 회사에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 가장이다.

그는 “그동안 차별받는 여자들에 대한 도서는 많았지만, 희생하며 고생하는 남자들을 위한 도서는 없었던 만큼 앞으로 남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책들이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며 “이 책이 젠더 갈등을 유발하기보다는 상대방의 입장을 이해함으로써 상대를 배려하고 양보하여 조금 더 따뜻한 사회가 되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